05 SON RAFFINE '섬세한 무늬'
‘Threads are sharing their lives. It turns into delicate shapes that become more than a meaning of thread itself’Tangled and rumbled, the delicate and fragile shapes of threads and laces are incarnated by handcrafted jewelry in this 05 collection. This collection uses the natural texture of fabric to emphasize purity and primitives which feeling comes from handcrafted works. You can experience delight touches from the silver threads
‘실끼리 서로 몸을 나누어, 마침내 그 실보다 더 섬세한 무늬가 되다’엉키고 맺힌 실들과 레이스, 그 정교하고도 섬세한 문양들을 세공을 통해 쥬얼리로 만들어낸 05 컬렉션은 직물의 질감 그대로를 살리는 피니싱으로 가공되지 않은 순수함과 수공예적인 느낌을 전하고자 합니다. 실버를 통해 전해지는 실들의 따뜻한 손길을 느껴보세요.
  •  
  •  
  •  
  •  
  •